인천경제자유구역서비스

 
 
 
 
 
HOME  >  CEO스토리  >  CEO일기
  까치설빔     20-01-25 10:37:24
  이성만   201

오랜만에  봉혜가  내게  신발  한  켤레를  사주었다.

전  날에  끝난  30%의  세일  가격을  되살리고

수선을  위해  가져  간  쎄무가죽의  신발은  무상  수선을  보장받고서.

 

요리조리  살피다가  군녹색에  노란  띠가  둘린

바닷물고기  방어의  머리를  닮은  것으로  했다.

 

오늘  아침  햇볕에  솔방울  따듯한  공원  산책길에

신고  나왔는데  내  발에서  튼실한  방어

두  마리가  퍼덕인다.

 

질퍽한  흙길은  부러  피했는데

아니라며  보드라운  흙을  밟아보자고

방어  두  마리가  나를  보채네.

 

내일  모레가  설  날아마도  이리  된  것은

하나님  나라에  가  계신  우리  어머니  아버지가  까치설빔으로  

봉혜더러  대신  사  주도록  분명  원격  텔레파시가  작용했을  것이다.

 

새  신을  신고  뛰어보자  펄쩍.

올  해는  퍼덕이는  방어  떼가  나의  그물로도

들어오려나  보다.





시집을 내면서
폴 니터의 신관



등록글 : 669 건 [ 페이지 1 / 45 ]
669 |   세상의 자기결정  | 이성만 | 20-05-15 | 94
668 |   성서의 언어  | 이성만 | 20-05-15 | 77
667 |   그러겠습니다.   | 이성만 | 20-05-12 | 77
666 |   하나님의 이해  | 이성만 | 20-04-25 | 174
665 |   어미와 새끼  | 이성만 | 20-04-17 | 146
664 |   사월의 저녁   | 이성만 | 20-04-09 | 173
663 |   나의 58년  | 이성만 | 20-03-05 | 256
662 |   붓다의 비신론(non theism)  | 이성만 | 20-02-21 | 215
661 |   상호존재 하느님   | 이성만 | 20-02-17 | 226
660 |   스피노자의 신  | 이성만 | 20-02-16 | 211
659 |   폴 니터의 신관  | 이성만 | 20-02-14 | 197
658 |   까치설빔  | 이성만 | 20-01-25 | 201
657 |   시집을 내면서  | 이성만 | 20-01-14 | 230
656 |   폐족의 처지   | 이성만 | 20-01-02 | 240
655 |   2020년 새 해   | 이성만 | 20-01-01 | 2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