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서비스

 
 
 
 
 
HOME  >  CEO스토리  >  CEO명시
  함수초     22-03-20
  이성만   314

3월의  창문을  활짝  열었더니

함수초(含羞草)  놀라  잎을  접네

 

잠시  후  바람인  줄  알고

싱싱한  이파리  펴는  함수초여


나도  그대처럼  이  봄을

한사코  기다렸나니


  -  lee  sung  man  (1962. 2. 9.  ~  )  -  





여호수아처럼
존재의 물음



등록글 : 405 건 [ 페이지 1 / 27 ]
405 |   解脫  | 이성만 | 22-09-26 | 25
404 |   생각의 실체  | 이성만 | 22-09-07 | 152
403 |   自覺의 실재  | 이성만 | 22-06-22 | 310
402 |   존재의 물음   | 이성만 | 22-05-09 | 258
401 |   함수초  | 이성만 | 22-03-20 | 314
400 |   여호수아처럼  | 이성만 | 22-01-01 | 885
399 |   適 時  | 이성만 | 21-11-11 | 905
398 |   명자나무 열매   | 이성만 | 21-09-23 | 1046
397 |   죽어서  | 이성만 | 21-08-24 | 995
396 |   오늘이기에  | 이성만 | 21-08-18 | 1001
395 |   半禪半農   | 이성만 | 21-07-19 | 971
394 |   속눈썹  | 이성만 | 21-06-24 | 1052
393 |   때 1  | 이성만 | 21-05-06 | 1052
392 |   疑心  | 이성만 | 21-04-15 | 1038
391 |   가다 보면  | 이성만 | 21-03-12 | 113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