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서비스

 
 
 
 
 
HOME  >  CEO스토리  >  CEO명시
  황토꽃     19-04-22 11:02:35
  이성만   482

노루오줌  웃자란  봄

인데도  난  초등학교  단풍나무  치어다본다.

단풍나무  곱디고운  연두색

여린  잎  사이로

시루떡  고물  같이  고소한

들깨가루  같기도  한  짙은

황토꽃이  피었어라.


 - lee sung man (1962.2.9. ~  ) -





이었으면
꽃 진 자리



등록글 : 386 건 [ 페이지 1 / 26 ]
386 |   기다림   | 이성만 | 20-03-11 | 245
385 |   두고 보자   | 이성만 | 20-01-02 | 268
384 |   깨어난 아침  | 이성만 | 19-11-24 | 288
383 |   다시 돌아와   | 이성만 | 19-10-28 | 266
382 |   들국화  | 이성만 | 19-10-14 | 897
381 |   잠들기 전 기도   | 이성만 | 19-09-25 | 386
380 |   장회 여울  | 이성만 | 19-09-07 | 310
379 |   나는   | 이성만 | 19-09-02 | 320
378 |   혜심이 쓴 선시  | 이성만 | 19-07-28 | 391
377 |   태양  | 이성만 | 19-07-07 | 339
376 |   꽃 진 자리   | 이성만 | 19-06-02 | 436
375 |   황토꽃  | 이성만 | 19-04-22 | 482
374 |   이었으면  | 이성만 | 19-04-06 | 481
373 |   홍게나무   | 이성만 | 19-03-21 | 489
372 |   삼월이 가네  | 이성만 | 19-03-18 | 5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