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서비스

 
 
 
 
 
HOME  >  CEO스토리  >  CEO명구
  인간의 범주      20-03-02 18:11:06
  李成滿   136

     신이  있다는  그리스도인들의  입장이나

     신이  없다는  무신론자들의  주장은  맞는  말이  아니다.

     이런  논쟁은  신을  인간의  범주에  가두어  두는  일로  귀결되기  때문이다 

     이는  마치  모든  곳  혹은  항시적으로  편재한  (숨쉬는)  공기를

     특정한  장소와  시간에  가두려는  것과  같다.


 

     -  종교평화학자  이 찬 수  교수  -




나로 살고 있는 하느님
종교 언어



등록글 : 615 건 [ 페이지 1 / 41 ]
615 |   종교 언어  | 李成滿 | 20-03-11 | 131
614 |   인간의 범주   | 李成滿 | 20-03-02 | 136
613 |   나로 살고 있는 하느님  | 李成滿 | 20-02-14 | 179
612 |   길희성의 신  | 李成滿 | 20-02-14 | 149
611 |   예속의 이유  | 李成滿 | 20-02-13 | 135
610 |   불교의 공(空)  | 李成滿 | 20-02-07 | 125
609 |   수명(壽命)  | 李成滿 | 20-02-07 | 125
608 |   '자아'라는 개념  | 李成滿 | 20-02-07 | 118
607 |   사랑의 출처  | 李成滿 | 20-02-06 | 128
606 |   연기사상   | 李成滿 | 20-01-25 | 169
605 |   깨어있는 마음  | 李成滿 | 20-01-25 | 153
604 |   신(神)의 구성  | 李成滿 | 20-01-11 | 160
603 |   인간 3가지 속성  | 李成滿 | 19-12-16 | 178
602 |   故 차동엽 신부  | 李成滿 | 19-11-13 | 226
601 |   茶山의 술맛  | 李成滿 | 19-10-14 | 85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