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서비스

 
 
 
 
 
HOME  >  CEO스토리  >  CEO명구
  통곡     23-10-19
  李成滿   279

죽은  사람  앞에서  통곡할  것은  이  사람도  아무도  못  만나고  갔구나,

나도  누구  하나  못  만나고  갈  건가  하는  생각이다.

알아주는  이  하나  못  만나고  간다는  말인가.

 

남을  알아주려면 (알아보려면)  먼저  자기를  알아야  한다.

제  속에  하느님께서  보내신  성령의  얼나가  있음을  알아야  한다.

얼나로는  하느님에게서  와서  하느님께로  간다는  것을  알면  남의  얼나도  알  수  있다.

 

  - 다석 류영모 (사상가,  토착  신학자,  1890~1981)  


 



곡해의 소산
진정한 일



등록글 : 761 건 [ 페이지 1 / 51 ]
761 |   평범  | 李成滿 | 24-03-20 | 117
760 |   邪(사)  | 李成滿 | 24-03-05 | 153
759 |   탕왕의 세숫대야  | 李成滿 | 24-02-28 | 145
758 |   악행의 형벌  | 李成滿 | 24-02-28 | 151
757 |   충분한 불행  | 李成滿 | 24-02-27 | 134
756 |   건강한 의심  | 李成滿 | 24-02-25 | 176
755 |   잔잔하라  | 李成滿 | 24-01-23 | 217
754 |   행복의 성질  | 李成滿 | 24-01-17 | 191
753 |   사람들의 수  | 李成滿 | 24-01-01 | 201
752 |   진정한 형벌  | 李成滿 | 23-12-27 | 250
751 |   에머슨의 대답  | 李成滿 | 23-12-26 | 207
750 |   신학은  | 李成滿 | 23-12-21 | 201
749 |   단순과 간결   | 李成滿 | 23-12-03 | 239
748 |   우주혁명   | 李成滿 | 23-11-28 | 241
747 |   도덕적 완성  | 李成滿 | 23-11-17 | 23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