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서비스

 
 
 
 
 
HOME  >  CEO스토리  >  CEO명구
  곡해의 소산     23-10-13
  李成滿   295

수운  최제우는  자기의  포덕(布德)을  따르는  도유들이  자신들의  외면적  정체성을

동학도(東學徒)라는  규정  속에  가두어  세상의  탄압으로부터  화를  입는  일에  극구  반대하였다.

그런  사태가  오면은  동학을  버리라고까지  수운은  충언했다.

 

이  같은  수운의  당부의  말과  통문通文은  배교(背敎)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외면적으로  트집잡힐  구실을  만들지  말라는  것이었다.  오히려  자기의  정체성을(正體性identity)

더욱  내면화시키라는  것이다.  결국,  조직이란  진실만  있으면  언제고  다시  

생겨난다는  믿음이  수운에게는  있었던  것이다.


한마디로  수운은  순교를  일절  권장하지  않는다.

그런데  초기  기독교는  순교  정신을  통하여  초대교회를  확산시켰다.

그  순교의  배경에는  하늘나라(The Kingdom of Heaven)”라고  하는  초월적  세계가  있다.

그러나  동학에는  초월계란  없다.  수운은  순교를  곡해(曲解)의  소산으로  보았다.


수운 최제우 (조선말 동학 창시자 1824~1864) -




불연기연
통곡



등록글 : 761 건 [ 페이지 1 / 51 ]
761 |   평범  | 李成滿 | 24-03-20 | 117
760 |   邪(사)  | 李成滿 | 24-03-05 | 152
759 |   탕왕의 세숫대야  | 李成滿 | 24-02-28 | 145
758 |   악행의 형벌  | 李成滿 | 24-02-28 | 151
757 |   충분한 불행  | 李成滿 | 24-02-27 | 134
756 |   건강한 의심  | 李成滿 | 24-02-25 | 176
755 |   잔잔하라  | 李成滿 | 24-01-23 | 216
754 |   행복의 성질  | 李成滿 | 24-01-17 | 190
753 |   사람들의 수  | 李成滿 | 24-01-01 | 201
752 |   진정한 형벌  | 李成滿 | 23-12-27 | 250
751 |   에머슨의 대답  | 李成滿 | 23-12-26 | 206
750 |   신학은  | 李成滿 | 23-12-21 | 200
749 |   단순과 간결   | 李成滿 | 23-12-03 | 238
748 |   우주혁명   | 李成滿 | 23-11-28 | 241
747 |   도덕적 완성  | 李成滿 | 23-11-17 | 23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