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서비스

 
 
 
 
 
HOME  >  CEO스토리  >  CEO명구
  인간의 범주      20-03-02
  李成滿   1328

       신이  있다는  그리스도인들의  입장이나

     신이  없다는  무신론자들의  주장은  맞는  말이  아니다.

     이런  논쟁은  신을  인간의  범주에  가두어  두는  일로  귀결되기  때문이다 

     이는  마치  모든  곳  혹은  항시적으로  편재한  (숨쉬는)  공기를

     특정한  장소와  시간에  가두려는  것과  같다.


 

     -  종교평화학자  이 찬 수  교수  -




나로 살고 있는 하느님
종교 언어



등록글 : 742 건 [ 페이지 7 / 50 ]
652 |   사실 주님은  | 李成滿 | 21-08-18 | 1168
651 |   진리의 전개  | 李成滿 | 21-08-08 | 1130
650 |   더 멀리  | 李成滿 | 21-08-04 | 1098
649 |   사람의 목숨  | 李成滿 | 21-08-02 | 1118
648 |   잃어버린 천국  | 李成滿 | 21-07-26 | 1099
647 |   소태산의 大覺   | 李成滿 | 21-07-19 | 1104
646 |   자유의 법  | 李成滿 | 21-07-19 | 1107
645 |   사랑의 거처  | 李成滿 | 21-07-13 | 1137
644 |   세상 혼란 이유  | 李成滿 | 21-07-07 | 1131
643 |   성품과의 조화  | 李成滿 | 21-06-24 | 1159
642 |   카이로스의 시간  | 李成滿 | 21-05-27 | 1323
641 |   지구라는 생명체  | 李成滿 | 21-05-14 | 1218
640 |   경건의 연습  | 李成滿 | 21-05-06 | 1228
639 |   시간과 하나님  | 李成滿 | 21-04-28 | 1194
638 |   마음자리  | 李成滿 | 21-04-17 | 1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