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서비스

 
 
 
 
 
HOME  >  CEO스토리  >  CEO일기
  머루      21-06-04 14:17:43
  이성만   147

지난해  지인  花園에  들렀다가  팔리지  않고  서  있던

야생 머루나무  한  그루를  사다가  송도  앞바다가  내려다뵈는

사무실  남쪽  창가에  두고  키우고  있다.

 

이  녀석을  더  가까이서  대할  수  있게  몇  달  전  나는 

등  뒤로  여닫이  할  수  있는  삼중  유리문을  설치해 

머루가  자라는  모습을  관찰하고  있다.

 

다행히  정성을  알았는지  지난해  겨울  바싹  마른  머루잎들  떨굴  때에  

줄기와  뿌리가  말라버리면  어떡하나  걱정을  했는데

이제는  잎들이  창문  하나를  덮을  태세다.

    

주변에서  풍수지리상  실내  식물은  키  높이  이하로  키우는  것이 

좋겠다  하여  두  줄기  주력의  순을  쳐냈는데  후회가  몰려왔다.

그런데  본래  머루란  놈은  깊은  산골에서  근처  나무를  타고

한  지붕  이루는  녀석이  아니던가.

 

그러던  중  또  다른  줄기에서  힘차게  뻗는  새순을  보니  기쁘다.

오늘  오후  鐵物店을  들러  철사를  사  오를  수  있게  매주어야겠다.

올가을  까만  얼굴  내밀어주겠지.


 



대나무꽃처럼
골리앗의 시간



등록글 : 691 건 [ 페이지 1 / 47 ]
691 |   골리앗의 시간  | IFEZS | 21-06-16 | 65
690 |   머루   | 이성만 | 21-06-04 | 147
689 |   대나무꽃처럼  | 이성만 | 21-05-14 | 158
688 |   잘 산다는 것  | 이성만 | 21-05-06 | 131
687 |   천국운동의 핵심  | 이성만 | 21-04-27 | 163
686 |   소야도  | 이성만 | 21-04-19 | 172
685 |   오래 사는 놈  | 이성만 | 21-04-17 | 166
684 |   부처가 온 이유  | 이성만 | 21-04-13 | 151
683 |   인간의 분류   | 이성만 | 21-04-02 | 175
682 |   붓다의 답변  | 이성만 | 21-03-09 | 214
681 |   박이약지 博以約之  | 이성만 | 21-02-17 | 249
680 |   브라만   | 이성만 | 21-02-14 | 235
679 |   숲속 현자의 말  | 이성만 | 21-02-14 | 222
678 |   개뿔과 봄  | 이성만 | 21-02-06 | 249
677 |   瀑流 와 中道  | 이성만 | 21-01-06 | 26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